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국토교통부는 주행 중 잇단 화재사고에 휘말린 BMW 차량을 조사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국토부 교통물류실 내 자동차정책과에 포함된 TF.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캡쳐>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잠실역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 <김양혁 기자>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잠실역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 <김양혁 기자>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국토교통부가 믿었던 BMW에 발등 찍혔다. 국토부는 안전진단만 받으면 화재 위험 차량을 구분할 수 있다는 BMW의 '주장'을 여과 없이 받아들였다. 이례적인 '운행자제'와 사상 초유의 '운행정지' 카드로 BMW를 지원 사격했다. 최초 안전진단 차량 화재 이후 "직원 실수"라는 BMW의 해명도 의심치 않았다.

하지만 최근 안전진단을 받은 BMW 차량에서 잇달아 화제가 발생하면서 국토부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교통 당국으로서의 국토부에 대한 자질 논란도 불거졌다. 타당한 검증 없이 BMW의 주장들을 그대로 받아들여 결과적으로 국민 안전을 소홀히 했다는 지적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BMW코리아가 지난 7월 27일 결함시정(리콜) 발표 이전 실시한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한 사건은 모두 7건으로 집계됐다. 화재 발생 대상 차량을 선별하기 위해 실시했다는 안전진단이 무색해지는 대목이다.

BMW 측이 안전진단 이후 최초 화재 발생 차량에 대해 "직원의 실수"였다는 주장도 힘이 빠지게 됐다. 상황이 지속하자 BMW는 "원인을 파악 중"이라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안전진단을 독려한 국토부도 난감한 상황에 이르렀다. 국토부는 지난 8월 3일 주행 중 잇단 화재사고가 발생한 BMW 차량 중 리콜 대상인 10만6000여 대에 '운행 자제' 권고를 내렸다. 국토부가 특정 차량에 대해 운행 자제 권고를 내린 것은 당시가 처음이었다. 뒤이어 같은 달 14일에는 '운행 정지' 명령을 내렸다. 강제로 차량 운행을 정지하겠다는 의미로, 사상 초유의 사태였다. 이는 행정명령들의 실행은 BMW가 발표한 안전진단을 별다른 의구심 없이 그대로 받아들인 데 따른 것이다.

화재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관계자는 "(화재발생원인을)BMW가 생각하는 원인이라고 가정할 때 안전진단은 사고 예방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며 "이에 대한 타당성 조사는 화재 원인을 규명하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사실상 BMW가 제출한 화재 원인이나, 안전진단 등에 대한 타당성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음을 시인한 격이다.

특히 BMW 화재 사고가 집중했던 올 여름까지도 손을 놓고 있던 국토부로서는 이를 제대로 검증할 시간적 여유도 없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토부가 BMW 화재 사고를 안일하게 생각하는 와중에 정치권 등에서도 이를 문제 삼자 뒤늦게 사태 무마에 나섰다"며 "운행 자제, 운행 정지 등의 행정명령은 차주들에게 문제를 전과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뒤늦게 태스크포스(TF)까지 구성하며 BMW 화재 문제를 조사하겠다고 밝혔지만, 한정된 인력으로 10만대 이상인 차량을 관리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도 제기된다. 물리적으로 문제의 본질인 화재 원인 조사보다는 단순 결함시정(리콜) 현황 파악과 같은 행정적인 업무에만 몰두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교통 당국으로서 국토부의 한계를 지적한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지금 국토부의 모든 인력이 (BMW 화재 관련)시험에 붙었다고 하지만 부품 수급과 인력 수급 등에서 차질을 빚으며 맨땅에 헤딩하듯 밝혀가고 있다"며 "상황이 이러다 보니 시간이 지체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추천글 미 25% 관세, 현기차 1조7천억 손실 file 무한도전 2018.07.31 521 2
추천글 은혜를 원수로 갚는 맘충 근황 file 비타민 2018.07.25 494 2
추천글 중국 자동차회사의 멘탈 file 바람바람 2017.09.27 573 2
458 BMW·아우디 등 고급차 훔쳐 타다 기름 떨어지면 버린 중학생 루카 2018.10.19 24 0
457 한국GM, 주총서 '법인분리' 가결..노조·산은, 법적 대응 나설까(종합) Doreen 2018.10.19 10 0
456 경북 중부내륙고속도로서 화물차 추돌사고…조선족 일용직 2명 사망 file 니가아니면 2018.10.19 23 0
» BMW에 발등 찍힌 국토부..커지는 '국민안전 소홀' 책임론 Simba 2018.10.06 49 0
454 9.28 도로교통법 개정, 우려되는 후유증과 남은 과제 푸키 2018.10.06 43 0
453 현기차 일본시장 실적 근황 1 file 루카 2018.10.04 64 0
452 16년간 볼보 xc90 사망사고 "0" file 수현 2018.10.02 97 0
451 영동고속도로 용인 덕평휴게소 지나던 고속버스 화재사고 2 file amanda 2018.09.25 114 0
450 커넥터 폭발 '전기차 충전기'..리콜 '책임 공방' 흐르는눈물 2018.09.13 106 0
449 저가 운임 경쟁에 ‘목숨 걸고 과적’ file Walter 2018.09.11 105 0
448 화물차서 분뇨17톤 떨어져 15중 추돌사고… file 니가아니면 2018.09.09 215 0
447 9월 첫째주 글로벌 핫이슈 5 Rachel 2018.09.04 98 0
446 음주운전으로 보행자 치고 시신 유기한 30대 검거! file 도도한남자 2018.08.31 192 0
445 달리던 시내버스 엔진에서 화재... 2 file 도도한남자 2018.08.31 159 0
444 고장난 버스 시민, 경찰이 합동해 옮겨 file Henry 2018.08.31 166 0
443 제발 음주운전 하지 맙시다 1 file 포도나무 2018.08.28 203 0
442 억울한 음주운전.jpg 1 file 포도나무 2018.08.19 315 1
441 BMW 침수차 판매 논란 file 비타민 2018.08.19 212 1
440 자동차 시장 내수 판매액 순위 file 니가아니면 2018.08.17 160 0
439 주차장으로 착각해 쇼핑몰 지하 계단으로 돌진.. file 비타민 2018.08.17 143 0
438 BMW 임원 "韓 운전스타일 때문에 불"...中언론 인터뷰 논란 file 니가아니면 2018.08.16 196 0
437 BMW M3 화재..jpg file 포도나무 2018.08.14 15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