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10:34

(펌) 남편 의 사랑

조회 수 515 추천 수 0 댓글 0

백년을 기약하면서 달콤한 연애를 하던 때 
두 연인의 꿈은 너무나 희망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남자는 결혼을 위해 아파트를 준비하였고 
여자는 새 아파트에 맞는 세간도 
알아 놓았습니다. 

그렇게 희망이 부풀어 결혼 준비를 하던 때 
여자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 하여 
회사의 문을 닫았습니다. 

그 충격으로 여자의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결혼을 한 달 앞 둔 어느 날 남자는 
여자의 손을 잡고 
아픈 고백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자기가 보여 주었던 새 아파트는 사실은 
자기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여자도 사실 새 아파트에 가져갈 혼수품을 
살 수 없는 형편이었기에 
그 말에 그렇게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어렵게 단칸방에서 
신혼산림을 차렸습니다. 

그런데 남자의 월급이 결혼 전에 
이야기하던 것과는 너무 작았습니다. 

그래도 여자는 신혼의 맛에 기쁘게 
살았습니다. 

여자의 아버지도 건강을 얻고 다시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사업도 잘 되었습니다. 

그런데 사람의 마음은 참 이상하지요! 
친정집이 어려울 때는 그저 있는 것에 
감사하였는데 

친정집의 형편이 좋아지면서 자기의 모습이 
왜 그리 초라해 지는지요! 

결혼 전 아파트를 보여주고 그래도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해 준다던 남자의 말이 
모두 상처로 되살아났습니다. 

그렇게 사랑스럽던 신랑이 미워집니다. 
결국 여자는 그 속상한 마음, 
억울한 마음을 친정어머니께 말씀드렸습니다. 

아픔을 이야기하는 여자의 볼에서 
아픈 눈물이 흘러 내리고, 

이야기를 듣는 여자의 어머니의 눈에서도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이야기를 듣고 난 어머니, 딸에게 숨겨놓았던 
비밀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사실은 김 서방이 아무말 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제는 털어 놓아야 겠구나." 

여자의 어머니가 해준 말은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남자는 혼수용품을 해 올 형편이 
못되는 여자의 마음이 상할까봐 

아파트를 팔아 여자의 아버지의 빚을 
갚는데 보태었습니다. 

그리고 남자의 매달 월급의 적지 않은 돈도 
여자의 아버지의 병원비로 썼던 것이었습니다. 

이야기를 듣는 딸의 눈에서 눈물이 
얼굴을 적십니다. 

그 눈물은 조금전 어머니가 흘렸던 
감동의 눈물이었습니다. 

실망의 눈물이 감동의 눈물로 
이렇게 쉽게도 바뀔 수가 있네요 

오늘도 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감동의 눈물을 흘리게 할 수는 없을까요! 

신발을 돌려 놓아 주는 
작은 배려에서부터 말입니다. 

 

11.gif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9163 놀라운 양배추 file asdf 2018.05.23 1037 0
19162 잡을 물고기와 다 잡은 물고기의 차이 file asdf 2018.05.23 765 0
19161 간지나게 춤추는 남자 2명 Henry 2018.05.23 847 0
19160 동생 ㅂㅈ맛 file Henry 2018.05.23 1382 0
19159 넌 잠깐 빠져있어봐 Henry 2018.05.23 434 0
19158 문재인에게 표창장 받은 김정은 file asdf 2018.05.23 460 0
19157 여자가 게임을 못하는 이유 file Henry 2018.05.23 476 0
19156 여자들이 운동을 싫어하는 이유 Henry 2018.05.23 513 0
19155 이름 값 하는 제품 file Henry 2018.05.23 444 0
19154 가장 예쁜 얼굴을 가진 스타 TOP 20 file Henry 2018.05.23 531 0
» (펌) 남편 의 사랑 file asdf 2018.05.23 515 0
19152 초딩들의 詩 file asdf 2018.05.23 334 0
19151 jyp형 공부좀 시킵시다 file 곰돌이 2018.05.23 474 0
19150 100년전 감기약 file 곰돌이 2018.05.23 498 0
19149 공부마저 잘했던 연예인 file 곰돌이 2018.05.23 478 0
19148 남자 당황하게 만드는 아이돌 file 곰돌이 2018.05.23 484 0
19147 금고 에다 핸들과 바퀴를 달고.. file pkpkpk 2018.05.23 351 0
19146 고시텔 주인아줌마랑 썰 file 곰돌이 2018.05.23 714 0
19145 내 딸이 날 닮아서 예뻐 file 곰돌이 2018.05.23 503 0
19144 부부 란‥ pkpkpk 2018.05.23 438 0
19143 어딜만져!! 곰돌이 2018.05.23 458 0
19142 몇일전 예비군가서 먹은 점심도시락 file 곰돌이 2018.05.23 704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5 166 167 168 169 170 171 172 173 174 ... 1041 Next
/ 1041